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월수금 09:30 ~ 20:00
  • 화목 09:30 ~ 18:00
  • 토요일 09:30 ~ 13:30
  • 점심시간 12:30 ~ 13:30

공휴일 (점심시간 없음)

*인공신장실 진료시간
월,수,금 : 오전 7시~오후11시
화,목,토 : 오전 7시~오후 6시

전화상담문의

  • 031-907-7511
  • FAX. 031-907-7510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다가온 초고령화 시대…치매 예방 위해 ‘이것’ 먹어야
수명 연장과 고령화는 세계적 현상이다. 우리나라도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퇴행성 질환자의 수가 계속 늘고 있다. 대표적으로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 퇴행성 척추 및 관절 질환 등이 있는데, 그 중에서 우리나라 노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치매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4년에 실시된 국내 치매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노인의 43%가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으로 치매를 지목했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암(33%)보다 치매를 더 무서운 질병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치매 환자 수와 치매 유병률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역학조사 결과, 전국 65세 이상 추정 치매 환자 추이는 2021년 기준 약 89만 명으로, 2023년에는 약 100만 명, 2030년에는 142만 명, 2040년에는 226만 명, 2050년에는 315만 명까지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아직까지 치매 치료는 그만큼 발전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변상은 약사는 “치매는 아직까지도 원인과 치료 방법이 정확하지 않으므로 미리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치매의 종류, 알츠하이머병 vs 혈관성 치매

치매는 기억력과 인지기능에 장애가 생긴 질환을 일컫는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치매는 여러 원인에 의한 뇌 손상으로, 기억력과 인지기능에 장애가 생겨 예전 수준의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태를 의미한다. 치매의 종류는 원인에 따라 매우 다양한데, 그 중에서 알츠하이머병 치매가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혈관성 치매가 많다. 알츠하이머병 치매는 전체 치매의 50% 정도를 차지하며, 뇌 신경세포가 서서히 죽어가는 퇴행성 신경질환이다.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를 관찰해보면 일반인보다 작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 기억력 저하에서 시작되는데, 질환이 진행될수록 점차 망상이나 환청 등의 정신행동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혈관성 치매는 뇌조직이 손상되거나 혈관이 막혀 기억력 저하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한편, 뇌혈관 질환이 있다고 해서 반드시 혈관성 치매가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알츠하이머병과 달리 혈관성 치매는 손상된 뇌의 부위에 따라 다양한 증상과 진행을 보일 수 있다. 치매를 예방하고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개선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뇌세포를 보호하고 기능을 활성화시켜야 한다. 또한, 기억력과 인지능력 감퇴의 원인은 줄이고, 뇌세포와 두뇌활동에 필요한 혈액, 산소, 영양소 등의 공급은 늘리는 것이 도움될 수 있다. 이에 변상은 약사는 치매 예방에 도움되는 영양제 2가지를 소개했다.치매 예방에 도움되는 영양제 2가지

은행잎 추출물은 뇌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1. 은행잎 추출물첫 번째는 은행잎 추출물이다. 은행나무 유효성분을 추출한 것을 ‘은행엽건조엑스’라고도 하는데, 은행잎 추출물은 혈류 내 혈전감소와 혈관확장 효과가 있어서 혈액순환을 도와준다.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면 치매 환자에게 나타나는 현기증이나 이명 증상을 완화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뇌는 활성산소로 인한 손상에 취약한데 은행잎 추출물의 항산화 효능은 뇌를 보호하는 역할을 함으로써 치매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2. 코엔자임Q10두 번째는 코엔자임Q10이다. ‘코큐텐’이라고도 불리는 코엔자임Q10은 대표적인 항산화 작용을 하는 성분으로, 암 예방과 알츠하이머병 및 파킨슨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큐텐은 자연적으로 체내에서 생성이 되지만, 나이가 들수록 또는 질병으로 인해 고갈되기가 쉬운 영양소이므로 영양제로 챙겨 먹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영양제, 얼마나 먹어야 할까?은행잎 추출물은 얼마나 먹어야 효과가 있을까. 은행잎 추출물의 경우 고함량인 240mg에서 경도인지장애 질환자 대상으로 우수한 인지기능 개선 효과를 보인 바 있다. 변상은 약사는 “임상효과가 입증된 240mg을 복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하루 한 알로 간편하게 복용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도 나와있으므로 약국에서 쉽게 구매해 복용할 수 있다. 이어 변상은 약사는 “코큐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고시하는 최대함량 100mg을 권장한다”며, “함량을 잘 살펴보고 복용할 것”을 권했다. 자주 깜빡 하는 경우가 있다면 이러한 영양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지만, 그럼에도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볼 것을 추천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도움말 = 변상은 약사


이전글 : 가수 유열, 6년 전부터 '폐섬유증' 앓아...'이 증상' 나타나면 병원 찾아야
다음글 : ‘착한 탄수화물’ 베타글루칸의 놀라운 효능 3...풍부한 식품은 '오트' [카드뉴스]